홈 즐겨찾기추가
전체회원 870l 전체게시물 13,280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정보 광고안내 장바구니 주문조회 후원하기 방송편성 고객센터
검색
전체메뉴전체메뉴 다운
방송뉴스시사뉴스게임뉴스유신쇼룸이야기룸제보자룸쇼핑몰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시사뉴스
시사헤드
시사뉴스
시사단신
시사토크
 
> 시사뉴스 > 시사토크
시사토크
PD수첩 제보자X의 명언-그리고 플랫폼의 역습 [人方人]
조회: 94 등록일: 2019-10-31

PD수첩 제보자X의 명언-그리고 플랫폼의 역습 [人方人]
 

https://www.clien.net/service/board/park/14226605 

 

검찰은 수사플랫폼으로 법무부에 속한 공공행정기관입니다.

수사플랫폼(서비스) 관점에서..​

잘못을 했거나 물의를 일으켰으면 마땅히 그런 일이 발생한 플랫폼에 막대한 책임을 지워줘야 합니다. 

그게 없습니다. 그게 바로 공수처라고 보시면 됩니다.

주식을 무상으로 증여받아도 넘어가고(진경준), 브로커를 통해 범죄를 감면받으려해도 (정운호),

플랫폼은 아무런 문제를 삼지 않습니다. 

 

비교

 

유튜브는 인터넷방송플래폼으로 구글에 속한 사기업입니다.

인터넷방송플랫폼(스트리밍서비스) 관점에서 에서..

각종사건(막말,욕설,비하,노출등등)이 일어나면 플랫폼에 책임을 지워줬더라면 계속해서 사고를 치지 않겠지요.

그건 아프리카(쓰싸비밀방),트위치(폭행생중계)도 마찬가지 입니다. 

사고를 치거나 법을 어겨도 개인의 일탈(?)로 치부되고 

플랫폼에는 아무런 문제를 삼지 않습니다.

 

 

최근 법무부는 검찰청관련 지침을 내렸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1031064125691  

"오보 낸 언론사는 검찰청 출입 제한"..법무부 새 규정 논란 

 

-내부지침 강화를 통해 해결해 보려는 시도 입니다. 또한 물론 이해당사자(기자)가 들고 일어 납니다.

 

최근 구글은 유튜브관련 노란딱지 지침을 내렸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6064502091 

 

-내부지침 강화를 통해 해결해 보려는 시도 입니다. 또한 물론 이해당사자(BJ)가 들고 일어 납니다. 

 

 

이처럼 플랫폼의 운영자가 의지가 있으면 관리가 가능하다는 것과..

 

플랫폼이 돈이 주목적이 되는순간 돈과 편의 그리고 이해 당사자간의 모르쇠가 되고,

 

이해당사자가 많아지고 영악한 이들이 몰리며 그걸 플랫폼은 방치하는 악순환이 됩니다.. 

 

그걸 플랫폼이 제대로 관리할 의지가 없다면 (모두가 편하고 쉽게 돈을 벌수 있기 때문 - 사회적 책임은 무시) 

결론은 입법을 통해서 법령을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고 봅니다. 

 

모든 플랫폼에 책임을 묻도록 관계기관의 법령이 강화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하지만 국회의원들이 일을 안합니다.. 참 답답하군요.

(자유당은 공수처법이나 가짜뉴스제재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그게 자기들에게 이익이 되기 때문이지요.)

 

플랫폼들이 하나둘씩 늘어갈때 제대로된 관리기관이나 법령이 없다면 결국 피해를 보는건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 갈것입니다.(또는 같이 이해당사자가 되던가)

 

4차 산업혁명시대에 사람들의 인식이 스마트(다변화)화 하고 있습니다. 

과거의 관습이나 시스템(플랫폼)의 한계를 보이는 부분이 많아지면 결국 갈등을 초래하게 되고 

그걸 해소하는게 정부와 정치인들의 역할입니다..만, 일부정치인들은 그럴 의지가 없을겁니다. 

과거의 관습이나 시스템(플랫폼)이 그들에게는 부를 가져다 주기 때문이지요.

 

그러면 시대는 점점 혼란이 가중되고 안녕하지 못한 사회가 되어 가게 되는겁니다.

 

답답한 상황이지만..

이미 그 해법은 국민들이 하고 있습니다. 

 

민주주의는 역동적으로 최단기간 발전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1차(농경),2차(공업),3차(서비스),4차(스마트)시대가 도래하고 있습니다. 

 

시대에 중요한 길목에선 늘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국가의 안녕과 미래세대를 위해 시위에 참여한 것이지요.

 

노랑딱지는 소비자들의 요구로 눈치보는 광고주(후원자)들의 압박에의해 저런 정책을 가져온것이구요.

공수처경우도 국민들의 요구로 눈치보는 정부와 정치인들을 압박에의해 저런 정책을 만들려고 하는것입니다.

 

따라서 주말에 있을 집회(여성 성폭력가해자와 후원자들 규탄)도 국가의 안녕과 미래세대를 위해 꼭 필요한 행동이라고 봅니다.

 

 

그렇게 시청자들의 요구로 눈치보는 후원자들이 늘어가기 때문에 함부로 문제BJ들에게 후원하지 못하게 할수 있고, 

그러다보면 언젠가 문제BJ들을 제재하는 정책으로 반영될거라고 봅니다.

 

어떤 문제를 인지하면서도 방치하며 동조하는 순간 이해 당사자가 된다고 봅니다.

어떤 문제를 인지해서 해결하려는 노력을하는 순간 참된 인격체가 된다고 봅니다.

  

이상 제 뇌피셜 이었습니다. [人方人]   

 

참고_

https://movie.v.daum.net/v/20191031130600147 

..

민주주의의 가치를 두 가지 관점에서 이야기한다. 첫 번째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가능성이다.  

..

두 번째는 대한민국이 지닌 민주주의의 역사이다. 대한민국은 국민들의 힘으로 세 번 대통령을 바꾼 경험이 있는 나라이다. 경험은 희망을 품게 만든다. 더디고 힘들지만 이길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심어준다.  

..

댓글 : 0
이전글 의원직 상실한 황영철 “재판부 판결 존중…정치인생 막 내려”
다음글 [돌발영상] 침묵을 깨야 할 때 / YTN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700 송곳같은 질문에 얼굴 새빨개져 불출마 속내 거짓없이 밝혀버린 ... 6 10:58:12
699 나경원도 조국처럼 수사하라 분노한 박경미에 나경원은 째려보며 ... 3 04:30:50
698 검찰, 강제수사 77일만에 정경심 구속기소 16 2019-11-11
697 황교안(63)손학규(73) 말싸움, 문재인(67)대통령이 말려 19 2019-11-11
696 정경심 교수 취조 기록 19 2019-11-11
695 열불 나경원을 뻘쭘하게 만든 노영민의 사이다 뼈직구 "새빨... 46 2019-11-04
694 [돌발영상] 솔직한 반응 / YTN 30 2019-11-04
693 [유시민 알릴레오 35회] 위장된 계엄령의 실체 - 전우용 역사... 28 2019-11-03
692 [오늘, 황교안입니다] 1회 - 꿈과 인생 16 2019-11-02
691 나경원도 조국처럼 수사하라 분노한 박경미에 나경원은 째려보며 ... 97 2019-11-01
690 ‘김어준의 뉴스공장’ 법정 제제 ‘경고’...교통방송 tbs 공정... 65 2019-10-31
689 의원직 상실한 황영철 “재판부 판결 존중…정치인생 막 내려” 24 2019-10-31
PD수첩 제보자X의 명언-그리고 플랫폼의 역습 [人方人] 95 2019-10-31
687 [돌발영상] 침묵을 깨야 할 때 / YTN 17 2019-10-31
686 뉴스타파 X PD수첩= 검사범죄 2부 ‘검사와 금융재벌’ - 뉴스... 13 2019-10-31
685 뉴스타파 X PD수첩 = 검사범죄 1부 ‘스폰서 검사’ - 뉴스타... 25 2019-10-31
684 ⟪죄수와 검사⟫ 시리즈 1~10편 - 뉴스타... 25 2019-10-31
683 안마의자에 끼인 두 살배기..사망.. [1] 61 2019-10-30
682 ‘PD수첩’ “코링크 우두머리는 유준원…검찰에서 다 빠져나가” 37 2019-10-30
681 미국에게 주한미군의 경제적 가치는 얼마일까? 33 2019-10-30
680 내일부터 앱 하나로 모든 은행 사용 43 2019-10-3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게시물 신고하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거나 불건전한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확인 후 해당글 삭제조치 및 해당 회원에게 불이익이 갈 수 있습니다.
허위신고시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글 제목 PD수첩 제보자X의 명언-그리고 플랫폼의 역습 [人方人...
신고이유
회원정보
회원정보
가입일 2008-07-23
등급 운영자 (1)
활동
포인트 : 0
게시물 작성수 : 0
댓글 작성수 : 0
쪽지보내기
받는분
제목
내용
(0/200바이트)
회사소개 | 대표소개 | 성폭력상담정보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회원약관 | 고객센터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후원하기   

 

사자TV 설립일 : 1998.07.19, 제호 : 뉴스커뮤니티, 편집일 : 2019.11.12, 발행인 : 유영기, 편집인 : 유영기, 경기도 부천시 소향로 143 1동 912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43-89851,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0276 (등록일자 2011년 9월7일),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2011-경기부천-1048호
청소년 보호 정책 책임자 : 유영기, 뉴스커뮤니티 대표 전화 : 1577-6283, 사무실 팩스번호 : 02-2179-9884, 공식메일 : newker.in@hanmail.net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