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전체회원 799l 전체게시물 10,012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정보 광고안내 장바구니 주문조회 후원하기 방송편성 고객센터
검색
전체메뉴전체메뉴 다운
방송뉴스시사뉴스게임뉴스유신쇼룸이야기룸제보자룸쇼핑몰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시사뉴스
시사헤드
시사뉴스
시사단신
시사토크
 
> 시사뉴스 > 시사뉴스
시사뉴스
김정재 조국 꽃보며 자위나 해라 성희롱 논란
조회: 32300 등록일: 2019-08-31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꽃보며 자위나 하시라"는 논평을 낸 것에 대해서 더불어민주당 측에서는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8월 31일 '또다시 드러난 조국의 위선, 더 이상 국민 우롱 말고 사무실의 꽃보며 자위(自慰)나 하시라'라는 제목으로 논평에서 "연일 터지는 게이트 수준의 의혹들에 대해 국민의 동정을 호소해온 조국이다. 30일 오전, 출근길에 나선 조국은 '국민 꾸지람에 아픈 마음으로 지난 삶을 되돌아보고 있다'며 또다시 침통한 표정으로 국민의 용서를 구했다. 장관 청문회는 용서받는 자리가 아닌, 검증받는 자리임을 망각한 듯하다. '꽃을 보내준 무명의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며 지지자들에 대한 감사와 결집을 호소하며 사무실로 올라간 조국은,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는 순간까지도 침통한 표정으로 일관했다. 역시 사람의 본성은 속일 수 없는 것일까. 엘리베이터 문이 다시 열리자 조국의 표정은 환하게 웃고 있었고, 언론 카메라를 의식한 듯 순식간에 굳은 표정으로 돌변했다. 국민 앞에서는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삶을 되돌아보겠다'며 침통한 표정으로 동정을 호소하면서도, 뒤돌아서서는 지지자들의 꽃 몇 송이를 떠올리며 함박웃음 짓는 조국이다. 이제 조국의 반성마저 믿을 수 없게 되었다. 제발 이제 그만 내려오시라. 자연인으로 돌아가 지지자들이 보내준 꽃이나 보며 그간의 위선을 위로하시라"라고 입장을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ker.in@hanmail.net 유영기 기자

꼭 읽어야 할 뉴스 뉴커 (newker.in) copyright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 0
이전글 한국당 조국 반박간담회 같은 장소에서 개최
다음글 나경원자녀의혹 실시간 검색어 장악 국민청원 등장 [1]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340 황교안 삭발 조국에 마지막 통첩이다 32024 2019-09-16
339 아들 음주운전 장제원에 의원직 사퇴 요구 [1] 30400 2019-09-08
338 한국당 조국 반박간담회 같은 장소에서 개최 29128 2019-09-03
김정재 조국 꽃보며 자위나 해라 성희롱 논란 32301 2019-08-31
336 나경원자녀의혹 실시간 검색어 장악 국민청원 등장 [1] 22437 2019-08-31
335 나경원 압수수색 해봐서 아는데 조국 혐의 짙어 23224 2019-08-31
334 오신환 국회의원 고위공직자 자제조사 진행하자 17903 2019-08-31
333 한국당 조국청문회 핵심증인채택 양보불가 재확인 16673 2019-08-31
332 한국당 장외집회 대권놀음 중단하고 청문회 열어라 18091 2019-08-31
331 조국 청문회없이 검찰직행할지 청와대 태도에 달려 19974 2019-08-31
330 황교안 문정부 실패정권 3년 더주면 나라 망한다 22248 2019-08-31
329 나경원 딸은 배려 조국 딸은 특혜 인가 논평 [1] 43093 2019-08-25
328 정성호 고노 일본외상 싸가지 없다 소신 발언 30120 2019-08-17
327 이해찬 양정철에 총선 비공개 보고서 배포 주의 25765 2019-07-31
326 국회방일단단장 서청원 양국엄중상황 윤활유 역할 20185 2019-07-31
325 국회 예결위 추경안 심사 여야 합의로 재가동 22598 2019-07-30
324 윤소하 협박소포 진보단체 간부 유모씨 긴급체포 32533 2019-07-29
323 홍영표 패스트트랙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 출석 32199 2019-07-26
322 손학규 당윤리위 제소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의 난 23185 2019-07-25
321 한국당 박순자 의원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 29058 2019-07-25
320 민경욱 일본 발광 아무말 못한 문대통령이 친일파 [1] 25709 2019-07-2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게시물 신고하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거나 불건전한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확인 후 해당글 삭제조치 및 해당 회원에게 불이익이 갈 수 있습니다.
허위신고시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글 제목 김정재 조국 꽃보며 자위나 해라 성희롱 논란
신고이유
회원정보
회원정보
가입일 2008-07-23
등급 운영자 (1)
활동
포인트 : 0
게시물 작성수 : 0
댓글 작성수 : 0
쪽지보내기
받는분
제목
내용
(0/200바이트)
회사소개 | 대표소개 | 성폭력상담정보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회원약관 | 고객센터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후원하기   

 

사자TV 설립일 : 1998.07.19, 제호 : 뉴스커뮤니티, 편집일 : 2019.09.18, 발행인 : 유영기, 편집인 : 유영기, 경기도 부천시 소향로 143 1동 912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43-89851,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0276 (등록일자 2011년 9월7일),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2011-경기부천-1048호
청소년 보호 정책 책임자 : 유영기, 뉴스커뮤니티 대표 전화 : 1577-6283, 사무실 팩스번호 : 02-2179-9884, 공식메일 : newker.in@hanmail.net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