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전체회원 696l 전체게시물 9,018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정보 광고안내 장바구니 주문조회 후원하기 방송편성 고객센터
검색
전체메뉴전체메뉴 다운
방송뉴스시사뉴스게임뉴스유신쇼룸이야기룸제보자룸쇼핑몰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시사뉴스
시사헤드
시사뉴스
시사단신
시사토크
 
> 시사뉴스 > 시사뉴스
시사뉴스
윤소하 협박소포 진보단체 간부 유모씨 긴급체포
조회: 32449 등록일: 2019-07-29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산하 단체인 서울대학생진보연합 운영위원장 유모(35)씨를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 소포'를 보낸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유모씨는 7월 3일 '태극기자결단'이라며 '민주당 2중대 앞잡이'라고 비난하는 협박 소포를 윤 의원실에 보낸 혐의를 받고 있는데 소포에는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협박성 메시지와 함께 죽은 새와 커터칼 등이 담겨 있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주로 대학생들이 모여 만든 진보 성향의 단체로 최근 일본 정부에 항의하는 기습시위를 벌였었다.

 

경찰은 택배 발송지를 확인하고 CCTV를 통해 동선을 추적해 용의자를 특정했으며 유모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및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은 이날 유씨가 체포된 영등포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이 무리한 사기 조작사건을 벌이고 있다. 적폐 청산에 가장 앞장서 싸우고 있는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이 뜻을 같이하는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협박했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협박 사건의 피의자를 서울대학생진보연합으로 몰아가는 것은 진보 세력을 분열시키기 위한 공안탄압이다. 서울대학생진보연합 탄압을 중단하고 운영위원장을 즉각 석방하라"고 주장했으며 경찰서 앞에서 석방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소하 협박소포 진보단체 간부 유모씨 긴급체포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ker.in@hanmail.net  유영기 기자

꼭 읽어야 할 뉴스 뉴커 (newker.in) copyright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 0
이전글 국회 예결위 추경안 심사 여야 합의로 재가동
다음글 홍영표 패스트트랙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 출석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328 정성호 고노 일본외상 싸가지 없다 소신 발언 12077 2019-08-17
327 이해찬 양정철에 총선 비공개 보고서 배포 주의 25673 2019-07-31
326 국회방일단단장 서청원 양국엄중상황 윤활유 역할 20115 2019-07-31
325 국회 예결위 추경안 심사 여야 합의로 재가동 22531 2019-07-30
윤소하 협박소포 진보단체 간부 유모씨 긴급체포 32450 2019-07-29
323 홍영표 패스트트랙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 출석 32112 2019-07-26
322 손학규 당윤리위 제소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의 난 23101 2019-07-25
321 한국당 박순자 의원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 29001 2019-07-25
320 민경욱 일본 발광 아무말 못한 문대통령이 친일파 [1] 25641 2019-07-25
319 민주당 국회 정개특위 위원장에 홍영표 전 원내대표 20242 2019-07-18
318 정미경 세월호 한 척 문대통령 이순신보다 낫다 29624 2019-07-15
317 윤소하 의원실에 죽은새 택배 커터칼 협박편지 29625 2019-07-04
316 광화문 대한애국당 천막 철거 당원들 격렬하게 저항 32615 2019-06-25
315 나경원 선별적 국회정상화 청문회 현안상임위 열 것 22639 2019-06-23
314 홍문종 곧 한국당 탈당후 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추대 [1] 29562 2019-06-16
313 이완영 의원직 상실 벌금 오백만원 징역4월 집유2년 29525 2019-06-13
312 국민들 81% 국회의원 무노동 무임금법에 찬성한다 [1] 22728 2019-06-10
311 차명진 문재인은 빨갱이 또 막말 민주당 중징계 요구 [1] 32507 2019-06-07
310 국회 정개특위 시한연장 안되면 이달중 선거법 의결 24987 2019-06-05
309 한선교 기자들에게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만 또 막말 42588 2019-06-03
308 민경욱 골든타임 기껏해야 3분 헝가리유람선 논란 39881 2019-06-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게시물 신고하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거나 불건전한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확인 후 해당글 삭제조치 및 해당 회원에게 불이익이 갈 수 있습니다.
허위신고시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글 제목 윤소하 협박소포 진보단체 간부 유모씨 긴급체포
신고이유
회원정보
회원정보
가입일 2008-07-23
등급 운영자 (1)
활동
포인트 : 0
게시물 작성수 : 0
댓글 작성수 : 0
쪽지보내기
받는분
제목
내용
(0/200바이트)
회사소개 | 대표소개 | 성폭력상담정보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회원약관 | 고객센터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후원하기   

 

사자TV 설립일 : 1998.07.19, 제호 : 뉴스커뮤니티, 편집일 : 2019.08.19, 발행인 : 유영기, 편집인 : 유영기, 경기도 부천시 소향로 143 1동 912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43-89851,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0276 (등록일자 2011년 9월7일),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2011-경기부천-1048호
청소년 보호 정책 책임자 : 유영기, 뉴스커뮤니티 대표 전화 : 1577-6283, 사무실 팩스번호 : 02-2179-9884, 공식메일 : newker.in@hanmail.net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