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전체회원 851l 전체게시물 11,497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정보 광고안내 장바구니 주문조회 후원하기 방송편성 고객센터
검색
전체메뉴전체메뉴 다운
방송뉴스시사뉴스게임뉴스유신쇼룸이야기룸제보자룸쇼핑몰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시사뉴스
시사헤드
시사뉴스
시사단신
시사토크
 
> 시사뉴스 > 시사헤드
시사헤드
검찰개혁 촛불집회 백만명 윤석열 트라우마
조회: 78167 등록일: 2019-09-30

지난 9월 28일에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에는 예상보다 많은 인원이 참석했는데 주최 측은 참가자 수가 지난 2016년 국정농단 규탄집회 때보다 더 많은 2백만 명이라고 추산했다. 주최측은 누에 다리에서 서초역 너머까지, 대법원서부터 교대역까지 도로 등에 꽉 찬 인원을 계산했다는 주장이지만 이 같은 추산 인원에 대해서 조국 반대 진영을 중심으로 지나친 부풀리기 라면 반발이 일어났다.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면적당 참가자가) 설 경우 9명으로 계산하는데 이 9명으로 계산했을 때 누에 다리에서 서초역까지 풀로 완전 다 찼다고 했을 때 5만 명이 나옵니다."라며 주최측의 참가자 수 추산에 대해서 지적했다. 경찰에서는 페르미 기법을 이용해 집회 참여 인원을 추산하고 있지만 지난 2017년 부터 발표 후에 정치적인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이유로 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경찰이 사용하는 페르미 기법은 집회에 잠시 참여하는 유동 인구를 포함하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으며 일부에서는 대중교통 이용자나 이동통신 기지국 사용자 등을 활용한 추산 방법도 제안하고 있지만 역시 각각 이견들이 있어서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30일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도 집회 인원 관련해서는 외부에 일절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다. 이런 기조는 2017년 1월부터 유지되고 있다. 외국 대부분의 나라도 집회 인원을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 집회 인원을 공개했을 경우 여러 논란이 야기될 수 있다. 참가 인원을 파악하려는 것은 경찰 내부적으로 경력 운용, 집회 대비 등을 적절히 하려고 하기 위한 것이지 외부 공개를 위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수사에 문제가 있을 경우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으로 알려 졌다.

 

인천지검 부천지청 장진영 검사는 9월 30일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총장님, 왜 그러셨습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검찰을 공격하는 정치권과 일부 여론을 비판했다. 장 검사는 "임명권자로부터 엄청난 신임을 받으시어 총장님까지 되셨는데 그 의중을 잘 헤아려 눈치껏 수사를 하셨으면 이리 역적 취급을 받지 않으셨을 텐데 지난 정권 때도 그리 눈치 살피지 않으시고 국정원 댓글 수사하시다가 여러 고초를 겪으셨으면서 또다시 그 어려운 길을 가시려는 이유가 무엇이냐 정권 눈치 살피지 않고 헌법정신과 법적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려고 하시는 총장님 때문에 검찰개혁을 원하는 많은 검찰 구성원들까지도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세력으로 몰리게 되지 않았느냐 총장님 덕분에 앞으로 후배 검사들은 살아있는 정권과 관련된 수사는 절대 엄정하게 하면 안된다는 것을 배웠다 원인과 해결책이 전혀 맞지 않는 수사권 조정안에 찬성하시다가 당신과 직접 관련되는 수사를 겪으시고 나서야 특수수사의 축소 내지 폐지를 주장하신다. 장관이라고 밝히시며 수사검사에게 피의자의 남편으로서 전화하시는 등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의 실현 불가능성을 제대로 보여주시는 분"이라고 썼다. 그러나 검찰개혁에 찬성하는 네티즌들은 해당 기사에 장 검사에 대한 비판적인 댓글을 달았다.

 

 

 

 

검찰개혁 촛불집회 백만명 윤석열 트라우마
 

▲ 9월 28일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 주최 검찰개혁 촛불집회 사진. 커뮤니티 사진 캡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ker.in@hanmail.net 유영기 기자

꼭 읽어야 할 뉴스 뉴커 (newker.in) copyright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 0
이전글 [현장] 국회 과방위 방통위 국감 조국딸 논쟁
다음글 문재인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검찰개혁 완수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243 [현장] 검찰개혁 촛불집회 인산인해 300만명 [1] 72156 2019-10-06
242 [현장] 국회 과방위 방통위 국감 조국딸 논쟁 83327 2019-10-04
검찰개혁 촛불집회 백만명 윤석열 트라우마 78168 2019-09-30
240 문재인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검찰개혁 완수 80345 2019-09-09
239 [현장]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123491 2019-09-06
238 조국 청문회 무산에 기자간담회 진행 야당 반발 90409 2019-09-02
237 문재인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만들 것 [1] 81247 2019-08-15
236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지명 검찰개혁 완수 의지 60435 2019-08-09
235 소녀상 전시 중단에 한국 작가와 일본 내부 반발 53991 2019-08-05
234 러시아 영공침범 없었다 청와대 입증가능 재발방지 60750 2019-07-25
233 [현장]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국회 법사위 [1] 73116 2019-07-08
232 트럼프 김정은 문재인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만남 80773 2019-06-30
231 송중기 송혜교 이혼조정절차 1년 8개월만에 파경 72885 2019-06-27
230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문대통령 적폐청산 의지 65987 2019-06-17
229 U20 월드컵 준우승 18세의 이강인 골든볼 수상 영예 67795 2019-06-16
228 U20 월드컵 첫 결승 진출 최준 결승골 이광연 선방 [1] 79720 2019-06-12
227 U20 월드컵 36년만에 4강 진출 이강인 1골 2도움 [1] 68776 2019-06-09
226 헝가리 유람선 침몰 한국인 33명 사망7명 실종19명 72849 2019-05-30
225 봉준호 기생충 칸 황금종려상 한국영화 최초로 수상 81053 2019-05-26
224 이재명 1심 무죄 직권남용 선거법위반 혐의 무죄 [1] 81509 2019-05-16
223 전두환 발포 아닌 사살 김용장 국회 기자회견 증언 68918 2019-05-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게시물 신고하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거나 불건전한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확인 후 해당글 삭제조치 및 해당 회원에게 불이익이 갈 수 있습니다.
허위신고시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글 제목 검찰개혁 촛불집회 백만명 윤석열 트라우마
신고이유
회원정보
회원정보
가입일 2008-07-23
등급 운영자 (1)
활동
포인트 : 0
게시물 작성수 : 0
댓글 작성수 : 0
쪽지보내기
받는분
제목
내용
(0/200바이트)
회사소개 | 대표소개 | 성폭력상담정보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회원약관 | 고객센터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후원하기   

 

사자TV 설립일 : 1998.07.19, 제호 : 뉴스커뮤니티, 편집일 : 2019.10.13, 발행인 : 유영기, 편집인 : 유영기, 경기도 부천시 소향로 143 1동 912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43-89851,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0276 (등록일자 2011년 9월7일),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2011-경기부천-1048호
청소년 보호 정책 책임자 : 유영기, 뉴스커뮤니티 대표 전화 : 1577-6283, 사무실 팩스번호 : 02-2179-9884, 공식메일 : newker.in@hanmail.net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