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전체회원 888l 전체게시물 14,425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정보 광고안내 장바구니 주문조회 후원하기 방송편성 고객센터
검색
전체메뉴전체메뉴 다운
방송뉴스시사뉴스게임뉴스유신쇼룸이야기룸제보자룸쇼핑몰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시사뉴스
시사헤드
시사뉴스
시사단신
시사토크
 
> 시사뉴스 > 시사헤드
시사헤드
러시아 영공침범 없었다 청와대 입증가능 재발방지
조회: 60893 등록일: 2019-07-25

러시아 정부는 7월 24일 자국 군용기의 대한민국 독도 상공 침범 사실을 부인하고 한국 공군 조종사들이 러시아 조종사들과 교신에 나서지 않고 오히려 자국 군용기의 안전을 위협했다고 주장하면서 한국 공군의 유사 비행이 반복되면 대응 조치할 수 있다는 적반하장식의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서 대한민국 국방부는 "어제 오전 러시아 TU-95 폭격기 2대가 KADIZ를 무단 진입했고 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독도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우리 공군기는 정당한 절차에 의해 경고방송, 차단비행, 경고사격을 실시했고 국방부는 이에 대한 명확한 근거자료를 갖고 있다. 러시아 측의 주장은 사실을 왜곡한 것일 뿐 아니라 어제 외교 경로를 통해 밝힌 유감 표명과 정확한 조사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과도 배치되는 주장이다. 국방부는 어제 러시아가 무관을 통해 우리 측이 가진 자료를 공식 요청했기에 실무협의를 통해 관련 사실을 확인시킬 예정이다."라는 강경대응 입장을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힌 러시아 정부 전문에는 '2019년 7월 23일 러시아 항공우주군 소속 두 대의 전략 폭격기와 조기경보통제기가 계획된 비행을 수행했는데 한국 F-16 전투기 2대가 러시아 공군기들에 근접해 러시아 공군기 1대의 비행 항로를 방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등 비전문적 비행을 했다. 한국 조종사들은 러시아 조종사들과의 교신에 나서지 않았고, 경고 비행을 하지도 않았다. F-16 전투기들은 플레어 발사 후 자국 영해 방향으로 멀어져 갔다. 객관적인 영공 감시 데이터에 따르면 러시아 공군기는 한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으면서 독도로부터 25㎞ 이상 떨어진 상공에서 계획된 항로를 벗어나지 않고 비행했다. 이번 훈련 과정에서 러시아 공군기들은 엄격하게 국제법 규정에 따라 비행했다. 한국 공군 측의 유사한 비행이 반복되면 대응 조치할 수 있다'라는 내용이 있었다. 러시아 차석 무관이 전날 국방부에 밝힌 이번 사건에 대한 유감 표명이나 영공침범이 기기 오작동 때문이라는 언급은 없었다.

 

이에 대해서 윤도한 수석은 "우리는 조종사 교신 음성 내용을 확보하고 있으며, 플레어 발사 사진, 레이더 영상도 확보하고 있다. 경고 사격 통제 음성도 확보하고 있다. 이 음성은 '무엇을 하겠다, 무엇이 끝났다'라는 내용이다. 우리 공군은 비상 주파수 교신을 시도했다. 비상 주파수 교신이란 서로 다른 주파수를 사용하다가 비상상황이 발생하면 국제적인 주파수 하나로 통일한다고 한다. 그래서 서로가 위험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 같은 주파수를 이용해 통신하는 것이다. 이 교신 내용은 '나가라'라는 우리 음성이 담겼고 이에 대한 러시아 음성이 없었다는 게 저희가 확보한 자료이다. 이런 자료를 열람시켜 우리의 영공을 침범한 사실을 입증시킬 테니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는 게 우리의 요구사항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함께 합동훈련을 진행했던 중국도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ker.in@hanmail.net

꼭 읽어야 할 뉴스 뉴커 (newker.in) copyright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 : 0
이전글 소녀상 전시 중단에 한국 작가와 일본 내부 반발
다음글 [현장]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국회 법사위 [1]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249 청와대 추미애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 [1] 65534 2019-12-05
248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25일 부산 개막 70103 2019-11-26
247 문재인대통령 2019 국민과의 대화 117분 진행 [1] 74502 2019-11-20
246 박근혜 탄핵안가결시 군조치 검토 문건 공개 63697 2019-11-04
245 정경심 구속 범죄혐의 소명 증거인멸 우려 [1] 90285 2019-10-24
244 조국 36일만 사퇴 아내 뇌종양 뇌경색 진단 69736 2019-10-15
243 [현장] 검찰개혁 촛불집회 인산인해 300만명 [1] 72627 2019-10-06
242 [현장] 국회 과방위 방통위 국감 조국딸 논쟁 83648 2019-10-04
241 검찰개혁 촛불집회 백만명 윤석열 트라우마 78377 2019-09-30
240 문재인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검찰개혁 완수 80555 2019-09-09
239 [현장]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123788 2019-09-06
238 조국 청문회 무산에 기자간담회 진행 야당 반발 90545 2019-09-02
237 문재인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만들 것 [1] 81404 2019-08-15
236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지명 검찰개혁 완수 의지 60588 2019-08-09
235 소녀상 전시 중단에 한국 작가와 일본 내부 반발 54127 2019-08-05
러시아 영공침범 없었다 청와대 입증가능 재발방지 60894 2019-07-25
233 [현장]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국회 법사위 [1] 73290 2019-07-08
232 트럼프 김정은 문재인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만남 80955 2019-06-30
231 송중기 송혜교 이혼조정절차 1년 8개월만에 파경 73030 2019-06-27
230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문대통령 적폐청산 의지 66152 2019-06-17
229 U20 월드컵 준우승 18세의 이강인 골든볼 수상 영예 67938 2019-06-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게시물 신고하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거나 불건전한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확인 후 해당글 삭제조치 및 해당 회원에게 불이익이 갈 수 있습니다.
허위신고시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글 제목 러시아 영공침범 없었다 청와대 입증가능 재발방지
신고이유
회원정보
회원정보
가입일 2008-07-23
등급 운영자 (1)
활동
포인트 : 0
게시물 작성수 : 0
댓글 작성수 : 0
쪽지보내기
받는분
제목
내용
(0/200바이트)
회사소개 | 대표소개 | 성폭력상담정보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회원약관 | 고객센터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후원하기   

 

사자TV 설립일 : 1998.07.19, 제호 : 뉴스커뮤니티, 편집일 : 2019.12.11, 발행인 : 유영기, 편집인 : 유영기, 경기도 부천시 소향로 143 1동 912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43-89851,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0276 (등록일자 2011년 9월7일),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2011-경기부천-1048호
청소년 보호 정책 책임자 : 유영기, 뉴스커뮤니티 대표 전화 : 1577-6283, 사무실 팩스번호 : 02-2179-9884, 공식메일 : newker.in@hanmail.net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