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전체회원 612l 전체게시물 8,064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정보 광고안내 장바구니 주문조회 후원하기 방송편성 고객센터
검색
전체메뉴전체메뉴 다운
방송뉴스시사뉴스게임뉴스유신쇼룸이야기룸제보자룸쇼핑몰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방송뉴스
방송헤드
방송뉴스
방송단신
방송토크
 
> 방송뉴스 > 방송토크
방송토크
[그것이 궁금] 많은 이들이 꿈꾸는 '유튜버'…현실적인 직업 전망은?
조회: 1170 등록일: 2019-05-17

http://www.dailypop.kr/news/articleView.html?idxno=39072 

https://www.valuechampion.co.kr/유튜버가-현실적인-직업이-될-수-있을까요

 

상위 유튜버의 소득

일반인: 월 최소 1천만원의 소득

한국 유튜브 채널 상위 100개 중 약 절반인 46개가 일반인이 소유하는 채널이며 그들은 총 1억2천만명의 구독자와 450억의 조회수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

 

연예인: 월 최소 60만원의 부수입

증가하는 수익과 인기로 인하여 연예인들도 개인 유튜브 채널을 많이 생성하는 추세입니다. 실제로 유튜브가 선정한 2018년 라이징 스타 TOP 109 중 5명은 연예인으로 박준형, 윤보미, 홍진영, 마미손, 그리고 신세경이 여기 포함되어 있습니다. 더 나아가 강민경, 이수현, 엠버, 그리고 유병재 등 다양한 연예인들이 유튜브를 통해 활동하는 추세이며 이로 인하여 유튜버가 되는 것이 얼마나 대중적이며 큰 유행인지 가늠할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 Social Blade에 따르면 이들은 평균적으로 매월 40만원에서 655만원 사이의 수입을 꾸준히 제공 받고 있어 팬들과의 소통에 더불어 광고 소득도 챙기고 있습니다.

...

 

최저 월급도 못 받는 일반 유튜버

지만 유감스럽게도 앞서 언급된 일반인 및 연예인처럼 최상위권에 속하지 못한 일반 유튜버들은 광고 소득만으로는 일상생활을 하기 힘들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전체 조회수의 90%는 상위 3%의 유튜버가 차지하고 있고, 그들의 월 평균 소득은 약 160만원으로 2019년 최저 월급인 174만5천원보다도 낮았습니다. 특히 상위권에 속함에도 불구하고도 대한민국 2018년 소득 하위 20% 월 소득인 132만원과 별 차이가 없었습니다. 즉 상위 1% 아님 0.1%가 아닌 이상 기본 생활비도 벌기 어려울 확률이 매우 높다는 뜻입니다.

 

....

 

이러한 현상은 왜 일어나는 것일까요?

 

유튜버들 간 소득 격차는 소비자가 한 제품에서 다른 제품으로 전환하는데 드는 비용인 전환 비용이라는 경제학 개념으로 설명 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집에서 10미터 떨어진 편의점과 50미터 떨어진 편의점이 있으면 일반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집에서 가장 가까운 편의점을 사용할 것입니다. 일반적인 소비자들은 비록 집에서 더 먼 편의점이 조금 더 저렴하거나 상품 종류가 더 다양해도 굳이 40미터의 추가 거리를 걸어갈 필요성을 느끼지 못 합니다. 하지만 인터넷방송의 경우 마우스 클릭 하나의 거리에 몇백만개의 컨텐츠가 위치해 있기 때문에 별 노력 없이 다른 컨텐츠로 전환 할 수 있습니다. 즉 전환 비용이 거의 없는 산업의 특성으로 인하여 자연스럽게 가장 우수한 품질의 컨텐츠를 제공하는 인터넷방송 진행자로 시청자들이 몰려드는 현상이 일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는 유튜브 뿐만 아니라 다른 플랫폼에서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인스타그램과 텀블러의 경우 오로지 상위 0.1%만이 1100만원 이상의 플랫폼 광고 소득을 올리고 있으며 게임 전문 인터넷방송 플랫폼인 트위치TV의 경우에도 하위 80%의 스트리머들이 최저 시급보다 한참 낮은 소득을 취하고 있다고 조사되었습니다. 즉 유튜버 및 인터넷방송 진행자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낮은 전환 비용으로 인해 경쟁력이 특출나게 뛰어난 컨텐츠를 제작해야 된다는 뜻입니다.

 

유명한 유튜버들은 본인이 진심으로 즐기는 취미 생활을 매일매일 컨텐츠로 제공하는것에 더불어 매우 높은 소득 및 인기까지 누릴 수 있어 삶이 쉬워 보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들과 같은 반열에 속하기는 현실적으로 매우 어렵다고 판단됩니다.

 

결론

더 나아가 2006년 유튜브가 처음으로 탄생했을 때는 상위 3%의 유튜버들이 전체 조회수의 3분의 2밖에 차지하지 않았지만 2016년에는 상위 3%가 전체 조회수 90%를 독점하였습니다. 더 나아가 대부분의 유튜버들은 조회수 기반의 광고 수익보다는 제품 마케팅, 간접 광고, 개인 사업 홍보 등으로 더 많은 수익을 창출하고 있습니다. 즉 7살의 라이언처럼 천문학적인 돈을 벌고 싶은 경우 구독자수 및 조회수에 더불어 본인만의 확고한 사업계획 혹 브랜드 창출이 필수적입니다.

 

따라서 본인의 채널을 기반으로 브랜드 및 사업을 창출할 여력 혹 기회가 없는 경우 유튜브만으로는 기본적인 생활 욕구를 충족 못 할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따라서 성공적인 유튜브 채널 개설을 계획 중이신 분께서는 밸류챔피언이 언급한 요소들을 필수적으로 다시 한번 고려해 보시길 바랍니다.​ 

...

트위터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댓글 : 1
이전글 1인 미디어 유신쇼, 기자 개인정보까지 여과없이 내보내
다음글 보겸 광고모델 썼다가..뿔난 KT 이용자들 '보이콧'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888 미국 아이들의 꿈은 우주비행사가 아니라 ○○○ 122 2019-07-22
887 (최종) 쯔양님 피셜 정리.....TXT 173 2019-07-22
886 개념) 코트 합방의 문제점 및 보안점 151 2019-07-22
885 BJ박가린 방송키고 수천명한테 사기업체라고 조리돌림한거 고소당... 195 2019-07-22
884 이용자 피해 점점 느는데..눈 감고 있는 글로벌 IT 업체들 162 2019-07-21
883 BJ찬이가 말하는 케이 좆 같은 점 276 2019-07-20
882 BJ 셀리 남혐 논란 선거법 위반까지ㅋㅋ 한남이 잘못했네 339 2019-07-20
881 To. BJ 최군 (feat.매너가 사람을 만든다) 153 2019-07-20
880 ● BJ케이 출입국 사실증명 의혹제기 이유 Fact 283 2019-07-20
879 BJ셀리 남성시청자 비하 채팅 내용.jpg 181 2019-07-20
878 BJ셀리 심각한 시청자 비하 사건 185 2019-07-20
877 보겸이 유일하게 지우고 싶은 흑역사 204 2019-07-20
876 유정호 항소 취하 재판부 판결 존중 집유 2년 142 2019-07-20
875 밴쯔 최종 판결 아냐 무죄 강력 주장 145 2019-07-20
874 신한은행 직원 유튜버 키운다 183 2019-07-20
873 BJ킹기훈 강아지 괴담 관련 해명 인사이트 기사 228 2019-07-20
872 BJ셀리 남성시청자 비하 발언 인사이트 기사 333 2019-07-20
871 불법 촬영물 95% 해외서버 유통".."방심위,구... 830 2019-07-19
870 BJ 커맨더지코가 앓고 있는 병...fact 966 2019-07-19
869 페미니스트 티셔츠를 입은 BJ 도아의 과거 1037 2019-07-19
868 아프리카TV BJ셀러 남성시청자 비하 채팅글 1114 2019-07-1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게시물 신고하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거나 불건전한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확인 후 해당글 삭제조치 및 해당 회원에게 불이익이 갈 수 있습니다.
허위신고시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글 제목 [그것이 궁금] 많은 이들이 꿈꾸는 '유튜버'…현실적...
신고이유
회원정보
회원정보
가입일 2008-07-23
등급 운영자 (1)
활동
포인트 : 0
게시물 작성수 : 0
댓글 작성수 : 0
쪽지보내기
받는분
제목
내용
(0/200바이트)
회사소개 | 대표소개 | 성폭력상담정보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회원약관 | 고객센터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후원하기   

 

사자TV 설립일 : 1998.07.19, 제호 : 뉴스커뮤니티, 편집일 : 2019.07.23, 발행인 : 유영기, 편집인 : 유영기, 경기도 부천시 소향로 143 1동 912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43-89851,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0276 (등록일자 2011년 9월7일),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2011-경기부천-1048호
청소년 보호 정책 책임자 : 유영기, 뉴스커뮤니티 대표 전화 : 1577-6283, 사무실 팩스번호 : 02-2179-9884, 공식메일 : newker.in@hanmail.net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