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전체회원 870l 전체게시물 13,422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정보 광고안내 장바구니 주문조회 후원하기 방송편성 고객센터
검색
전체메뉴전체메뉴 다운
방송뉴스시사뉴스게임뉴스유신쇼룸이야기룸제보자룸쇼핑몰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방송뉴스
방송헤드
방송뉴스
방송단신
방송토크
 
> 방송뉴스 > 방송뉴스
방송뉴스
트위치 에디린 알몸노출 남자친구까지 공개
조회: 192866 등록일: 2019-09-09

트위치TV에서 활동중인 인기 스트리머 에디린이 방송이 켜진 상태에서 알몸이 노출되고 남자친구까지 공개돼 팬들이 충격에 빠졌다. 당시 에디린과 남자친구는 트위치에서 생방송이 나가고 있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노출 사고가 발생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트위치TV는 해외 개인방송 플렛폼 서비스로 노출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으나 제대로 된 제재가 이루어 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한 인터넷방송 커뮤니티 게시판에 해외 동영상 사이트에 올라온 사고 영상이 링크되면서 급속하게 유포되었다. 영상과 캡쳐 사진이 여러 곳에 퍼지면서 논란이 커지자 에디린은 9월 9일 자신의 커뮤니티 게시판에 장문에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서 에디린은 남자친구가 있다는 것을 팬들에게 숨긴 사실에 대해서 사과하면서 더이상 개인방송을 하지 않을 것임을 암시하기도 했다.

 

 

[ 스트리머 에디린이 올린 사과문 ]


에디린 입니다.

 

많은 분들께 실망을 시켜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우선 사실관계를 말씀드리자면 어제 새벽, 방송이 켜져서 영문을 모를 이유로 제 방이 공개가 되었습니다.

 

제가 방송을 준비하는 중에 방송 준비에 필요한 컴퓨터 세팅 등을 혼자 하려다 보니 힘들어서 소개를 받고 도와주신 분이 함께 노출이 되었습니다. 그 분과의 도움을 받던 중에 방송을 시작하였는데, 이후 저에 대한 구애를 적극적으로 하셨고, 감정이 크게 싹트지 않은 연애의 상태여서 제가 밝힐 수가 없었습니다. 

 

아직 진지한 관계가 아닌 연애를 밝히는 것이 시기상조라고 생각 되었습니다. 이렇게 비밀로 한 것이 여러분들께 예의가 아닌 것도 알고 있었고, 그래서 거짓말 하는 것에 대해 너무 죄송한 마음이 들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욕심에 공개를 미뤘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제가 방송을 켜고 여러분께 얼굴을 보여드리면서 사과하는 게 도리이지만 

 

제 몸이 노출된 상황에 여러가지 억측으로 음해하시는 분들의 글을 보았습니다.

 

그 글들을 보니 방송을 켜는 것이 너무나 무서워서 이렇게 글로 남기는 것을 부디 용서해주시기 바랍니다.

 

저를 모르고 계시다가 저를 음해하시는 분들보다 저를 응원해주신 분들의 비난과 질책이 더 무섭습니다. 

 

방송을 응원해준 모든 분께 한 분 한 분 죄송함과 감사함을 표하고 싶은데 한 분 한 분, 제가 귓말을 보내서 자초지종을 말씀드리고 싶지만 저에 대해 실망하신 분들의, 배신감에 분노하고 있을 여러분들의 화난 모습을 상상하면 너무 힘들고.. 에디린이라는 존재를 순수하게 좋아해주셨던 분들이 주셨던 선물을 보고 있으면 그냥 제가 정말 죽을 죄를 지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사과할 면목도 없고 제가 어떻게 말해도 오해할 것 같아서 그냥 이 모든게 꿈이었으면 좋겠다는 마음 뿐입니다. 

 

여러분들을 속여서 죄송합니다. 

 

저는 저를 도와준 남자친구에게도 고마운 마음이었고 저를 아무 바람 없이 뒤에서 도와주시는 여러분들도 놓치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정말 하루하루 방송에 전념을 다했고 정말 재밌는 방송을 만들어가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습니다. 사실 방송이 커지면서 무서운 마음과 함께 한편으로 제 약한 멘탈을 생각하면 방송을 오래 못할 것 같다는 예감이 들었었습니다. 이런 일로 방송을 접게 되어서 너무너무 여러분들께 죄송하고 하지만 여러분들을 진심으로 좋아하고 소중하게 생각했던 마음 만은 진심이었습니다.

 

어떤 분들은 돈을 위해서 제가 여러분들을 좋아하는 척 하는 거라고 연기한 거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있겠지만, 저는 늘 밤에 눈감기 직전까지 시청자 한 분 한 분이 글 써주시고 응원해주셨던 것을 생각하면 잠을 잘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항상 방송 시작하고 나서는 그런 기대감에 부응해야한다는 부담감에 새벽까지 잠을 설쳤습니다.

 

여러분들은 못 믿을 수 있겠지만 채팅만 쳐주시는 분들에게도 항상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읽어드리려 했었고 써주신 트게더 글들의 댓글도 늘 밤잠 설쳐가면서 달아드리고 노력했었습니다. 

 

사실 요즘 방송이 너무너무 힘들었고 쉬는 날에도 제대로 쉬지못해 숨돌릴 틈이 없었고 특히 비키니 합방 이후로 관심이 급증하면서 저를 봐주시는 분들이 많아 졌고 각종 커뮤니티에는 제 방송에 대해 글이 올라오고 평가하는 글들이 많았다보니... 그래서 사실 이렇게 갑자기 성장하다보니 비키니 합방 전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는 마음도 많이 들었고 남자친구한테도 방송 끝나고 힘들다고 많이 울었었습니다. 그래도 제가 계속 지금까지 방송한 이유는 사실 방송을 접고 싶었지만 저를 사랑해주시는 여러분들 덕분에 정말 여러분들만 보고 열심히 방송하자는 생각만 했습니다.  

 

제가 카메라 앞에서 웃는 모습만 보여주고, 여러분들 앞에서 많은 사랑을 받을 때 저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인정받는 느낌이 들었었습니다. 그래서 방송 끝날 때는 아 내가 그래도 오늘 방송하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에 뿌듯한 마음으로 방송을 마무리했습니다. 

 

사실 방송 전에는 우울증도 심했고, 집에서는 부모님께 사랑 받지 못하는 큰 딸이었습니다. 어릴 때부터 항상 애정 결핍이 있었고 인간관계가 원만하지 못해 치료를 받은 적도 있습니다. 저는 아무한테도 사랑 받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이렇게 쓸모없고 보잘 것 없는 저를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너무 고마웠고 사실 한편으로는 저를 왜 좋아해주는지 이해가 안 갔습니다. 그래서 늘 제가 말끝마다 죄송하다 감사하다는 말을 달고 살았었던 것 같습니다.  

 

또한 여러분께 솔직하게 말씀드리기 위해 추가적인 이야기를 말씀드리자면 남자친구가 나이차도 많이나고 보수적인 편입니다. 제 방송을 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저는 저의 동갑 친구인 스트리머에게도 말을 잘 놓지 못하는 성격입니다. 부모님께도 반말을 못합니다. 어릴 적부터 부모님과의 관계는 일방적이었고 평소 학교에서도 말을 잘 못하고 겉도는 성격이었습니다. 남자친구에게도 그런 제 성격상 존대가 편하게 느껴졌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오해 없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짧지만 저는 여러분들을 더 이상 볼 자신이 없고.. 저를 한없이 믿어주셨던 분들에게 너무나도 큰 죄를 지은 거 같아서 그냥 죽고 싶다는 마음 뿐입니다. ..저는 앞으로 제가 여지껏 준비하고 쌓아 올렸던 제 방송을 제실수로 무너뜨렸다는 것에 대해서 죄책감을 가지고 살아갈 것입니다. 그냥  여러분들께 부탁드리고 싶은 건 그냥 열심히 여러분들 위해 웃으려고, 여러분들을 웃게 해드리려고 노력했던 스트리머가 있었다는 거 그 기억으로만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사실 너무너무 무섭습니다. 저를 평가하고 한 여자로서 씻을 수 없는 과거로 남게 되었다는 건 제 업보라고 생각합니다. 이거 제가 다 짊어지고 가겠습니다. 하지만 저에 대한 조롱과 악성 루머를 저에 대해 알지도 못한 분들이 평가하는 것을 보면 정말로 삶의 의지가 없어지고 예전처럼 그냥 죽어버려서 이세상에 사라지고 싶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습니다. 하지만 제가 죽어도 저의 사진들은 떠돌아 다닐 것 같아 죽지도 못하고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더이상 저에 대한 글들을 더이상 보고 싶지않고.. 그냥 잊혀지고 싶다는 마음이 너무 큽니다. 그냥 저에 대한 언급을 안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두서없이 글 쓴 것을 용서해주세요.. 많은 분들이 제 입장을 듣고 싶어할 것 같아서 급하게 올립니다. 정말 오랜만에 방송 휴방을 하고 힘들었던 것 잊고 다시 방송하려고 했는데 오늘은 잠을 잘 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 그냥 오늘 몸이 너무 아파서 은퇴한 스트리머로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이기적이고 개인적인 욕심이 듭니다...

 

제가 방송에서 살면서 이렇게나 많은 사랑을 다시 받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말씀드린 적 있습니다. 

 

사실 성장하는 것이 너무 두려웠고 그에 대한 부담감도 많았습니다. 확실히 제가 방송하기엔 제 그릇이 너무 작았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사죄드립니다... 그동안 너무 감사드렸습니다.

 

저를 좋아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렸습니다. 정말 감사해요..

 

제발 저를 잊어주세요. 쥐 죽은 듯이 평생 반성하며 살겠습니다..

 

이 글을 타자를 치는 내내 손이 덜덜 떨려서 타자를 더 이상 칠 수 없습니다. 그냥 너무 너무 죄송하고 그냥 잊어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 뿐입니다... 정말 죄송해요 속여서 죄송합니다.  

 

제 메일은 edoongs2@gmail.com 입니다. 혹시 제 사진이 유포된다거나 하는 등의 글이 있으면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트위치 에디린 알몸노출 남자친구까지 공개


트위치 에디린 알몸노출 남자친구까지 공개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ker.in@hanmail.net

꼭 읽어야 할 뉴스 뉴커 (newker.in) copyright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트위터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댓글 : 1
이전글 BJ영민 음주운전 생방송 3일 정지처분 논란 [1]
다음글 BJ남순 대학생 경찰공시생 비하 발언 논란 [1]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811 구도쉘리 권혁수가 등뼈찜 방송 옷벗으라 했다 89520 2019-11-04
810 BJ덕자 유튜브 중단 선언 턱형 계약갈등 논란 [2] 157704 2019-10-22
809 BJ오긍정 잠방중에 괴한 침입 시청자들 충격 [1] 63871 2019-09-19
808 BJ영민 음주운전 생방송 3일 정지처분 논란 [1] 81232 2019-09-18
트위치 에디린 알몸노출 남자친구까지 공개 [1] 192867 2019-09-09
806 BJ남순 대학생 경찰공시생 비하 발언 논란 [1] 62017 2019-08-18
805 꽁지 고속버스에서 성추행 당했다 충격 영상 [1] 83669 2019-08-08
804 BJ창현 저작권 논란 거리노래방 영상 삭제 [2] 66105 2019-07-30
803 신림동 피에로 도둑 자작극 회사 광고 하려고 [2] 56877 2019-07-28
802 BJ킹기훈 반려견 의혹 사망하거나 실종하거나 [1] 90672 2019-07-13
801 BJ세야 트렌스젠더 키스방송 갈수록 자극적 [3] 83078 2019-07-03
800 커맨더지코 직장인 쌍욕 비하발언 비하왕 등극 [4] 64915 2019-06-19
799 아프리카TV 손밍 음란방송이 계속되는 이유 [3] 76229 2019-06-10
798 김정혜 항소심 징역1년 검사 피고 양형부당 기각 [1] 62053 2019-06-05
797 BJ로렌 혀로 여성 성희롱 사건 아프리카TV 모르쇠 [1] 75405 2019-06-02
796 아프리카TV ID 불법거래 해킹아이디 생성아이디 까지 56211 2019-05-20
795 신태일 여성게스트 성행위영상 유포 풀티비 모르쇠 [2] 103862 2019-04-16
794 일본 먹방 여성유튜버 사망 주먹밥 한입에 질식해 [1] 75571 2019-04-16
793 탈세 유튜버 20억원 벌고 세금은 한푼도 안내 적발 83961 2019-04-11
792 수류탄 주웠다 허위신고 유튜버 거짓신고 즉결심판 [2] 56062 2019-04-01
791 유튜브 영상찍다가 남고생 사망 한강에 직접 들어가 76966 2019-03-2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게시물 신고하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거나 불건전한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확인 후 해당글 삭제조치 및 해당 회원에게 불이익이 갈 수 있습니다.
허위신고시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글 제목 트위치 에디린 알몸노출 남자친구까지 공개
신고이유
회원정보
회원정보
가입일 2008-07-23
등급 운영자 (1)
활동
포인트 : 0
게시물 작성수 : 0
댓글 작성수 : 0
쪽지보내기
받는분
제목
내용
(0/200바이트)
회사소개 | 대표소개 | 성폭력상담정보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회원약관 | 고객센터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후원하기   

 

사자TV 설립일 : 1998.07.19, 제호 : 뉴스커뮤니티, 편집일 : 2019.11.13, 발행인 : 유영기, 편집인 : 유영기, 경기도 부천시 소향로 143 1동 912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43-89851,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0276 (등록일자 2011년 9월7일),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2011-경기부천-1048호
청소년 보호 정책 책임자 : 유영기, 뉴스커뮤니티 대표 전화 : 1577-6283, 사무실 팩스번호 : 02-2179-9884, 공식메일 : newker.in@hanmail.net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