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즐겨찾기추가
전체회원 853l 전체게시물 11,585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정보 광고안내 장바구니 주문조회 후원하기 방송편성 고객센터
검색
전체메뉴전체메뉴 다운
방송뉴스시사뉴스게임뉴스유신쇼룸이야기룸제보자룸쇼핑몰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방송뉴스
방송헤드
방송뉴스
방송단신
방송토크
 
> 방송뉴스 > 방송뉴스
방송뉴스
꽁지 고속버스에서 성추행 당했다 충격 영상
조회: 83057 등록일: 2019-08-08

유튜브 구독자 20만명 유튜버 꽁지가 8월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라는 11분 영상 올려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영상에서는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목소리와 모자이크 된 얼굴이 공개되었다.

 

꽁지는 영상에서 "저는 진짜인지 더 정확하게 판단하고 싶어 자다가 자연스럽게 깬 척 쫓아내기 위해 일부러 욕을 하면서 눈을 천천히 떴다. 옆에서 화들짝 손과 몸을 치우는 것이 확실히 보였다. 한참 고민하고 괴롭고 정말 너무 몸이 떨려오고, 수치스러워 참을 수가 없었지만 절대 티를 낼 순 없었다. 저는 이 사람을 확실히 잡고 싶었다. 저는 제가 이대로 잠꼬대를 한 것처럼 잠이 들기로 했다."

 

계속해서 "다시 터치가 오는 순간을 기다려야 하는 것 자체가, 다시 만질 거라는 사실이 너무 괴롭지만 기다렸다. 15분 정도 눈을 감고 자는 척 고개를 복도 쪽으로 꺾고 기다렸다. 처음에는 버스가 코너를 돌 때 몸이 눌리는 상황을 연출하듯 팔뚝을 지그시 누르고 다음엔 손가락을 펴서 점점 쓰다듬었고, 그다음엔 가슴 쪽이 손이 들어오는 게 느껴졌다. 충분히 확실히 안까지 만지는 걸 느끼자마자 상대방 손을 낚아채려고 몸을 틀었다. 저는 제가 누를 수 있는 강한 압력으로 팔뚝을 누르면서 얼굴을 최대한 가까이 붙이고 내가 싸울 수 있는 가장 강한 눈을 하고 남자를 똑바로 쳐다보고 말했다. '자는 줄 알았어? 욕할 때 알아서 멈췄어야지'라고 했다."

 

이어서 "남자는 놀란 눈으로 '무슨 소리하세요'라고 발뺌했다. '안 자고 있었어 너가 두 번이나 만질 동안. 사과해'라고 말했다. 저는 절대 밀리지 않으려고 애썼다. '시끄러워지고 싶지 않으면 빨리 사과해 생각 그만하고'라고 하자, 그제야 말을 어물거리면서 '아예 예 죄송'이라고 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성추행범의 자백을 들었다. 남편이 문자로 신고하라고 했다. 옆에서 남자가 보고 있었다."

 

"제가 112를 누르고 있는 와중에 '아니요 저기'라며 핸드폰을 든 손을 저지하려고 했다. 저는 손을 높이 빼면서 '뭐 하는 짓이냐'라고 했고, 뒤에서 친구가 녹음 애플리케이션을 켜 제 팔에 끼웠고 그제야 남자는 열심히 사과했다. 몰랐는데 남편이 경찰서에 신고를 했다. 달리는 버스에서 친구 번호로, 제 번호로 경찰이 전화했다. 남자가 안절부절하면서 '곧 휴게소 내리니까 정식으로 사과할테니 경찰만은 제발'이라며 사과했다. 중간중간 전화로 경찰분들이 현재 위치와 가까운 휴게소를 물으셔서 '선산휴게소'라고 했다."

 

"버스도 그곳에서 정차했다. 저는 지옥 같은 버스에서 내릴 수 있었고, 다음 영상은 뒷자리 친구가 따라 나와 찍은 기록이다. (영상속 남자 목소리) '지금 신고하신 건가요. 진짜 제가 미쳤었습니다. 자는 줄 알았습니다. 제가 미쳤었습니다. 제가 원래 안 이러는데 미쳤었나 봐요. 정신이 나갔었나 봐요.' 합의, 선처 절대 할 생각 없다. 제가 받은 정식적 피해와 금전적 손해까지 전부 포함해 할 수 있는 선에서 최고의 형벌이 내려지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에 성추행 피의자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ker.in@hanmail.net

꼭 읽어야 할 뉴스 뉴커 (newker.in) copyright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트위터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밴드 네이버블로그
댓글 : 1
이전글 BJ남순 대학생 경찰공시생 비하 발언 논란 [1]
다음글 BJ창현 저작권 논란 거리노래방 영상 삭제 [2]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809 BJ 오긍정 잠방중에 괴한 침입 시청자 충격 [1] 62612 2019-09-19
808 BJ영민 음주운전 생방송 3일 정지처분 논란 80646 2019-09-18
807 트위치 에디린 알몸노출 남자친구까지 공개 [1] 168134 2019-09-09
806 BJ남순 대학생 경찰공시생 비하 발언 논란 [1] 61408 2019-08-18
꽁지 고속버스에서 성추행 당했다 충격 영상 [1] 83058 2019-08-08
804 BJ창현 저작권 논란 거리노래방 영상 삭제 [2] 65739 2019-07-30
803 신림동 피에로 도둑 자작극 회사 광고 하려고 [2] 56615 2019-07-28
802 BJ킹기훈 반려견 의혹 사망하거나 실종하거나 [1] 90251 2019-07-13
801 BJ세야 트렌스젠더 키스방송 갈수록 자극적 [3] 82486 2019-07-03
800 커맨더지코 직장인 쌍욕 비하발언 비하왕 등극 [4] 64664 2019-06-19
799 아프리카TV 손밍 음란방송이 계속되는 이유 [3] 74339 2019-06-10
798 김정혜 항소심 징역1년 검사 피고 양형부당 기각 [1] 61829 2019-06-05
797 BJ로렌 혀로 여성 성희롱 사건 아프리카TV 모르쇠 [1] 74822 2019-06-02
796 아프리카TV ID 불법거래 해킹아이디 생성아이디 까지 55939 2019-05-20
795 신태일 여성게스트 성행위영상 유포 풀티비 모르쇠 [2] 103080 2019-04-16
794 일본 먹방 여성유튜버 사망 주먹밥 한입에 질식해 [1] 75334 2019-04-16
793 탈세 유튜버 20억원 벌고 세금은 한푼도 안내 적발 83761 2019-04-11
792 수류탄 주웠다 허위신고 유튜버 거짓신고 즉결심판 [2] 55850 2019-04-01
791 유튜브 영상찍다가 남고생 사망 한강에 직접 들어가 76736 2019-03-29
790 재판받는 밴쯔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 [2] 84575 2019-03-25
789 유튜브 일방적 영상삭제 약관무효 공정위 판단 [1] 72243 2019-03-1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게시물 신고하기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거나 불건전한 게시물을 운영자에게 신고할 수 있습니다.
운영자 확인 후 해당글 삭제조치 및 해당 회원에게 불이익이 갈 수 있습니다.
허위신고시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니 신중하게 신고해주세요.
글 제목 꽁지 고속버스에서 성추행 당했다 충격 영상
신고이유
회원정보
회원정보
가입일 2008-07-23
등급 운영자 (1)
활동
포인트 : 0
게시물 작성수 : 0
댓글 작성수 : 0
쪽지보내기
받는분
제목
내용
(0/200바이트)
회사소개 | 대표소개 | 성폭력상담정보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회원약관 | 고객센터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이용안내 | 후원하기   

 

사자TV 설립일 : 1998.07.19, 제호 : 뉴스커뮤니티, 편집일 : 2019.10.16, 발행인 : 유영기, 편집인 : 유영기, 경기도 부천시 소향로 143 1동 912호

사업자등록번호 : 130-43-89851,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기-아50276 (등록일자 2011년 9월7일),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2011-경기부천-1048호
청소년 보호 정책 책임자 : 유영기, 뉴스커뮤니티 대표 전화 : 1577-6283, 사무실 팩스번호 : 02-2179-9884, 공식메일 : newker.in@hanmail.net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